여성센터    부인과센터    자궁경부암검진

부인과센터

자궁경부암검진

자궁경부암 검사란?

자궁경부에서 떨어진 세포를 검사하는 세포학적 검사입니다.

그러나 어던 검사든 특정 질병을 100% 진단해 낼 수 있는 검사는 없습니다.
마찬가지로 자궁암 검사도 실제 있는자궁암을 놓칠 수 있는 확률이 있는데, 이러한 검사의 민감도는 26~83%로 발료하는 연구자마다 차이가 있습니다.
이러한 차이는 의사의 세포 채취와 검사실 검사자의 정확도 때문에 발생합니다.
누락률을 낮추기 위해 최근에는 세포를 채취할 땐 특수한 브러시를 사용하고 있으며, 자궁 경부의 표면적인 변화를 보는 자궁 확대경이나 자궁경을 보조적으로 함께 사용하기도 합니다.


자궁경부 이상의 치료

가벼운 정도의 자궁암 전 단계라면 재검을 한다.

가벼운 정도의 이상 결과가 나왔을 경우에는 3-6개월 후 재검하거나 인유두종 바이러스 검사, 자궁경부 확대검사를 시행하기도 합니다.
재검 시 정상으로 나오면 6개월마다 다시 검사하고, 병변이 발견되면 냉동 치료나 고주파 혹은 레이져 치료를 합니다.
인유두종 바이러스의 타입에 따라 고위험군과 저위험군으로 나누어 향후 치료 방침의 기준을 정합니다.

상피세포 내 병변일 경우는 자궁 경부만 절제하므로 임신이 가능하다.

심각한 정도의 상피세포 내 병변으로 결과가 나오면 자궁 확대경으로 보면서 조직 검사를 한다 .
조직 검사 결과도 상피내 병변으로 나오면 전기 수술 기구 등을 이용해 환형, 또는 원추형으로 절제 수술을 합니다.
이러한 수술은 자궁 경부만을 도려내기 때문에 임신이 가능합니다.
절제된 부분은 세밀히 조직 검사를 하게 되며, 그 결과 경계 면에 병변이 존재할 경우 좀더 광범위하게 원추형 절제를 재실시하거나 아예 자궁을 들어내기도 합니다.